포도품종 세가지만 알면 충분하다
link  와따메   2022-04-24

샴페인에서는 포도품종 세가지만 알면 충분하다.

포도 품종은 수천가지나 된다고 하지만, 샴페인을 얘기할 땐 세가지 품종만 기억해도 된다.

바로 피노누아 Pinort Noir, 피노 뮈니에 Pinot Meunier 그리고 청포도 품종인 샤르도네 Chardonnay.

일반적으로 샴페인은 이 세가지 품종을 혼합해 만든다.

샴페인 하우스에 따라 청포도나 적포도만 만드는 경우가 있는데, 샤르도네만으로 만든 것을 블랑 드 블랑이라 한다.

청포도로 만드는 화이트 와인이란 뜻으로 섬세한 맛의 고급 샴페인 중 하나다.

반대로 적포도만 사용해 만든 샴페인은 블랑 드 누아라 부른다. 핑크빛을 띠는 로제 샴페인은 이미 만들어진 샴페인에 적포도 품종으로 만든 레드 와인을 블랜딩해 만드는 것이 일반적이며, 소수의 샴페인 하우스에서는 적포도 껍질을 일정 기간 담가 핑크빛을 내는 경우도 있다.


























연관 키워드
화이트와인, αλκοόλ, 파스티스, マッコリ, 막걸리, 데킬라, 焼酎, 와인, 초콜릿, алкоголь, 호깨나무, 줄렙, 고량주, bar-참, 마오타이, 인동덩굴, 레드와인, 와인을따르는방법, 모히토, 발효주